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웹툰 , PPL에서 Footage까지

작성자 정진영 전문기자 2015.02.05 13:17 조회 15,215회 댓글 0건

<미생>은 정치인들이 선거철에 흉내만 내는 민생투어가 아니라 일상을 촘촘하게 그려낸 진짜 민생투어 만화입니다. ‘미생(未生)’은 만화가 윤태호가 ‘집이나 대마가 완전히 살아있지 않은 상태’를 일컫는 바둑 용어 ‘미생마’에서 말 마(馬)자를 떼고 만든 말입니다.

바둑 유망주였던 주인공 장그래의 과거, 그리고 성공과 실패의 가도에 서있는 수많은 샐러리맨들을 상징하는 제목으로, 만화 <미생>을 출간할 당시, 출판사에서 제안한 제목은 ‘고수’였다고 합니다. 제목이 내용 전체를 압축해 보여주는 창이라고 보면 고수가 아닌 미생이었기에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과 지지를 끌어낼 수 있지 않았을까요?

드라마로 각색된 ‘미생’

드라마로 각색된 ‘미생’의 주인공 장그래(임시완 분)가 고졸 낙하산 인턴사원 임에도 불구하고 대졸 공채 인턴사원보다 창의적인 문제해결력을 보이며 2년 계약직 사원으로 살아남는 이야기는 회장님의 사생활과 실장님이 주인공인 막장 멜로드라마에 질린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드라마 <미생>은 끝났지만 ‘미생 효과’는 여전히 진행형입니다. 우선 원작 만화에 대한 인기가 다시 폭발했습니다. 원작 웹툰 완간 세트는 주요 서점 판매지수에서 1위를 기록하며 200만부 판매를 넘어섰습니다.

특정 직업의 슈퍼맨을 그린 것이 아니라 직장인이 겪을 만한 생활을 소소하고 생생하게 그려낸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일상에서 흔치 않은 판타지에 가까운 영업3팀의 동료애를 통해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고 격려합니다. 워킹맘 선차장의 아이가 그린 그림은 드라마를 본 직장인들에게 오래 기억될 것 같습니다.

어린 딸이 그린 그림 속에 엄마는 얼굴이 없고, 아빠는 소파에 누워 있습니다. 어린이집에 가장 일찍 등원해서 가장 늦게 하원하는 아이를 기르는 맞벌이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의 마음을 그림 한 장으로 잔잔하고 세련되게 잘 표현했습니다.


“커피 탑니다.”, 대사 아닌 광고

드라마 <미생>에 등장한 “뭐하는 거야? 가을 타?”란 선배의 질문에 주인공 장그래가 “커피 탑니다.”라고 답하는 대사는 사실 대사가 아닙니다. 맥심 커피의 간접광고(PPL)입니다. 대사와 광고가 자연스럽게 연결된 ‘디테일의 힘’은 만화가 드라마로 제작되면서 더욱 세련돼졌습니다.

요즘 신입사원들은 복사하는 방법까지 가르쳐줘야 한다며 툴툴대는 선배의 복사용지, 수시로 마시는 믹스 커피와 숙취해소 음료, 한밤에 엄마가 끓여주는 해장라면, 해질 무렵 회사 옥상에서 마시는 맥주, 회식 때 자주 가는 닭갈비집까지.

기존 드라마의 간접광고에 비해 적지 않은 분량이 등장했음에도 눈엣가시로 여겨지지 않을 수 있었던 건 소비자들의 일상을 잘 포착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회장님과 실장님이 어설픈 실내세트에서 보여주는 물건과는 다른 이미지를 만드는 데 성공적이었기 때문입니다.


‘원 소스 멀티 유즈’의 본보기

간접광고는 시각 공해라는 편견을 말끔히 덜어낸 자연스러운 간접광고는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드라마의 일부 영상을 발췌해 사용하는 ‘푸티지(Footage)’ 광고로 이어졌습니다.

SK텔레콤 광고 ‘100년의 편지- 미생 오과장편’을 비롯해, 드라마에서 오차장(이성민 분)이 심리적으로 압박을 느낄 때 회사 옥상에서 마시던 맥주는 물론이고 피부가 예전 같지 않다던 선차장(신은정 분)은 랑콤 푸티지 광고에 합류했습니다. 당분간 시청자들은 드라마의 한 장면을 통해 해당 제품들을 계속 보게 됐고, 심지어 미생들을 위한 신용카드도 출시됐습니다.

하나카드가 만든 ‘미생카드’는 사회초년생을 위한 할인혜택과 ‘미생카드’로 결제한 일시불 및 할부 금액의 0.1%를 <미생> 원작자인 윤태호 작가의 뜻에 따라 만화문화 사업 육성을 위한 후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쯤 되면 ‘원 소스 멀티 유즈’의 본보기로 들기에 <미생>을 능가할 콘텐츠가 당분간 없을 것 같습니다. 웹툰이 그저 인터넷에서 소비되는 만화를 넘어 다양한 가능성을 잠재한 새로운 무대라는 점을 재확인했다는 지점에서 드라마 미생과 광고시장에서의 미생의 성공을 축하하고 싶습니다.


글_정진영 전문기자​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캠퍼스온] 레포트, 어떻게 써야 잘 썼다고 소문이 날까요?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6.15 426
공지 [기타] 기획부터 실행까지, 실무경험으로 무장한 대학생 마케터들! 박윤경 대학생 기자 2022.06.15 397
공지 [칼럼] 확실한 퇴근 보장이 좋은가요? 높은 연봉이 좋은가요? 정경선 대학생 기자 2022.06.15 403
공지 [기타] 피할 수 없는 압박 면접이 두렵다면? 이것부터 체크하세요! 최예지 대학생 기자 2022.06.15 408
공지 [글로벌] 올해 세계인의 축제, 2022 카타르 월드컵 열린다고?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6.15 585
공지 [인터뷰] 나만의 경험치가 곧 나만의 스펙이죠! 정경선 대학생 기자 2022.06.15 597
공지 [칼럼] “여러분, 아이돌 센터 멤버를 좋아하시나요?” 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5 588
공지 [기타] IDEA 잘 떠올리는 방법, 소개합니다! 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5 612
공지 [글로벌] 세계를 하나로! 글로벌 Z세대와 소통하는 숏폼 콘텐츠 최예지 대학생 기자 2022.06.15 4278
공지 [인터뷰] “우리의 독서 경험을 선물로 드릴게요” 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4 463
공지 [인터뷰] 대외활동은 성장과 동기부여를 위한 나의 필수 옵션이죠! 박윤경 대학생 기자 2022.06.14 517
공지 [캠퍼스온] “쉴 땐 쉬고, 할 땐 하고!” 이번 휴일 코스 여기 어때요? 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10 1563
공지 [인터뷰] 신입생의 도전, 우리도 패션에 영감을 주고 싶다!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6.09 566
공지 [캠퍼스온] 팀플 피할 수 없다면 제대로 즐겨봐! 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09 618
공지 [인터뷰] 대외활동·공모전 총 170개 참여해 보고 알게 된 것! 최예지 대학생 기자 2022.06.09 651
공지 [칼럼] 늘어나는 외국어 표기, 여기가 한국이 맞나요? 박윤경 대학생 기자 2022.06.09 645
공지 [기타] 지금부터 스펙을 쌓는다면 이들처럼! 정경선 대학생 기자 2022.06.09 654
공지 [글로벌] ESG와 ESG경영 알아야 기획 성공하겠죠? 박지원 대학생 기자 2022.06.09 859
450 [캠퍼스온] 너도 시작해봐! 20대들의 ‘갓생’ 사는 법 이채린 대학생 기자 2022.03.29 3826
449 [인터뷰] 대학의 얼굴, ‘학교 홍보대사’로 활동하면 알게 되는 것! 김보명 대학생 기자 2022.03.29 4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