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우린 깐부잖아”대사는 외국어로 어떻게 번역될까?

작성자 김수빈 기자 2021.11.16 19:20 조회 5,207회 댓글 0건

GLOBAL


“우린 깐부잖아”대사는 외국어로 어떻게 번역될까?

세계는 지금 ‘오징어 게임’ 열풍!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드라마 속에서는 한국 게임, 한국어 속어 등 우리 역사와 전통, 문화를 표현하는 대사가 많습니다. 

‘오징어 게임’의 한국어 원본과 영어, 일본어 더빙 대사를 비교해 봅니다.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영어 : “Green light, red light!” 

- 초록불, 빨간불! 

일본어 : “だるまさんがころんだ。” 

- 달마가 넘어졌다. 


우리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는 오징어 게임 속 처음으로 등장하는 게임으로, 술래가 문장을 말하는 동안 술래를 향해 다가가는 게임입니다. 술래가 문장을 말한 후 뒤를 돌아보았을 때, 움직이면 게임에서 지게 됩니다. 

이 놀이는 외국에도 존재하는데요. 미국에서는 ‘Green light red light’, 일본에서는 ‘だるまさんがころんだ’라고 합니다. 

미국 네티즌 들은 ‘Green light, red light!’로 번역된 더빙을 듣는 것보다 한국어판을 그대로 듣는 것이 더욱 공포스럽고 몰입되었다며 입을 모았습니다.



# “똥인지 된장인지 꼭 먹어 봐야만 아는 인간이니까!”

영어 : (“Because you’re) Someone who always has to get into trouble but somehow can’t tell he’s on it.” 

- (왜냐면 너는) 항상 곤란에 빠지면서도 본인이 곤란에 빠지지도 모르는 사람이니까. 

일본어 : “味噌も糞も区別できないような、 人間だからだ。”

-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도 못 하는 사람이니까.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안다’는 우리 말은 수준이 낮거나 무식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영미권, 그리고 일본에 서 모두 쓰이지 않는 표현입니다. 비슷한 영어 구문은 “(not) know shit from Shinola”가 있습니다. ‘Shinola’는 갈색의 구두약으로, “똥과 (비슷 한 색의) 구두약을 구분하지 못한다”는 의미라고 합니다. 일본에서 똥과 된장이 들어가는 속담으로는 “味噌も糞も”가 있습니다. “똥이나 된장이 나 마찬가지”라는 의미로 우리나라와는 달리, “좋고 나쁨을 구분하지 않 는 것”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고 합니다.



# “선물(先物)을 했어.” “누구 선물(膳物)을 얼마나 비싼 걸 산 거야?” 

영어 : “There was ‘futures(선물)’ too.” “You bet xxx="line-height: 1.5;"> - “거기엔 선물도 있었어.” “ 네 미래에 베팅을 한 거야?” 

일본어 : “デリバティブ(delivertive)だ。” “出前(delivery)のつけがそん なに溜まったのか?”

- “파생상품을 샀어.” “배달음식 외상비가 그렇게나 쌓인 거야?


극 중 상우가 ‘선물(先物)을 했다’는 말을 기훈은 동음이의어인 ‘선물(膳物)을 했다’는 말을 기훈은 동음이의어인 ‘선물(膳物)’로 오해하는데요. 선물 (先物)은 파생상품의 한 종류로 선매 후물(선 매매, 후 물건 인수도), 즉, 상 품이나 금융자산을 미리 결정된 가격으로 미래 일정 시점에 인도, 인수할 것 을 약속하는 거래입니다. 영어와 일본어로의 번역 역시 다의어와 비슷한 발 음의 단어로 의역되었습니다. ‘future’은 보통 ‘미래’를 뜻하는 단어로 쓰이지 만, ‘furures contract’, 즉 선물(先物)을 줄인 말로도 사용됩니다. 일어 번역으로는 ‘delivertive(파생상품, 선물의 상위 종류)’와 발음이 비슷한 ‘delivery(배달)’이 사용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었던 대사였는 데, 번역 역시 흥미로웠습니다.


# “우린 깐부잖아.” 

영어 : “We’re 깐부, aren’t we?” 

- 우린 깐부잖아, 맞지? 

일본어 : 俺たちは깐부だろ?

- 우린 깐부잖아?


극중 오일남의 대사인 “우린 깐부잖아.”는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 기며 하나의 유행어로 쓰이고 있습니다. 여기서 ‘깐부’의 의미는 딱지치 기, 구슬치기 등 놀이를 할 때 같은 편을 의미하는 속어로, 딱지나 구슬 등도 공동관리하는 한 팀을 의미합니다. 요즘에는 한국에서도 자주 쓰이 지 않는 단어이기 때문에, 번역이 어떻게 되었을까 굉장히 궁금했는데 요. 깐부는 영어와 일본어 더빙 모두 고유명사 그대로, ‘깐부(Gganbu)’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대사 중, 깐부의 의미를 설명하는 대사가 있어 외국인 시청자들 역시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딱지(ddakji)’, ‘달고나(dalgona)’ 등의 단어는 고유명사가 그대로 사용되 었습니다. ‘오징어 게임’ 더빙판에는 위에서 소개해드린 문장들 이외에도 센스 있고 재미있게 번역된 문장이 다수 등장하는데요. 외국어를 공부하 시는 분들이라면, 우리나라의 컨텐츠를 외국어 더빙으로 시청하면서 더 빙과 원본을 비교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김수빈 대학생 기자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8 [인터뷰] 패션뷰티 마케팅 동아리 ‘트렌디스’ 한지호 에디터 2019.10.01 8254
307 [기타] 취업성공 스토리 이연희 에디터 2019.10.01 8434
306 [칼럼] ‘스마트 워크’로 스마트하게 공모전 해보기 조민재 에디터 2019.10.01 8052
305 [글로벌] 청년창업, 이제는 해외로 도전해 볼까? 최숙 에디터 2019.09.12 7217
304 [기타] 대학생 해외 연수 프로그램 ‘파란사다리’ 이한솔 에디터 2019.09.12 8306
303 [캠퍼스온] “교환학생? 우리도 할 수 있어!” 한지호 에디터 2019.09.12 8086
302 [인터뷰] 매년 학술대회 우승, 지역청년커뮤니티 활성화를 꿈꾸다 조민재 에디터 2019.09.12 8091
301 [인터뷰] 영어회화! 두려워하지 마! 이연희 에디터 2019.09.12 11708
300 [칼럼] 차례상에 피자를 올리면 안 될까요? 유정우 에디터 2019.09.12 8622
299 [글로벌] 미국 조지워싱턴대 교환 학생 류상욱 씨에게 듣다. 해외교환학생! 지금 도전! 이연희 에디터 2019.08.07 9492
298 [인터뷰] 일본어와 철도라는 다른 분야의 오묘한 융합! 톡톡 클럽데이트 유정우 에디터 2019.08.07 10180
297 [캠퍼스온] “우리의 목소리를 들어 주세요” 한지호 에디터 2019.08.07 8475
296 [기타] ‘캠퍼스 타운’의 모든 것 최숙 에디터 2019.08.07 8615
295 [인터뷰] “제 인스타그램 매거진에 작품 보러 오세요” 이한솔 에디터 2019.08.07 9023
294 [칼럼] 대한민국 2030은 지금 일제 불매운동 중! 조민재 에디터 2019.08.06 8479
293 [글로벌] 구인난을 겪고 있는 일본에서 취업해 볼까? 이한솔 에디터 2019.07.05 9274
292 [인터뷰] 대학생, 길고양이들과 상생하다 한지호 에디터 2019.07.05 9366
291 [인터뷰] “더 발전된 나를 위해 오늘도 공모전에 도전합니다” 유정우 에디터 2019.07.05 12947
290 [칼럼] 요즘 대학생들이 이기적이라고? 이연희 에디터 2019.07.05 9338
289 [캠퍼스온] “우리 학교가 문을 닫을 수도 있다고?” 최숙 에디터 2019.07.05 9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