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씽굿콘텐츠 트렌드 상세보기

‘익명성’ 앞세워 범법 공간이 되어 가는 SNS

작성자 선유진 에디터 2020.08.07 10:21 조회 4,785회 댓글 0건

"에디터 칼럼 "

COLUMN



‘익명성’ 앞세워 범법 공간이 되어 가는 SNS

에디터칼럼


익명성이라는 가면 아래, 비도덕적이며 비인륜적 행위가 이어진다면?
언제든지 누리는 익명의 ‘자유’가 ‘방종’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SNS(Social Network Services/sites)를 활용해 개인 간 커뮤니케이션을 가질 땐, 이름부터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공개하고 참여합니다. 흔히 카카오톡과 같은 모바일 메신저가 그 예입니다.


하지만 정확한 신상 정보 공개 없이 사용하는 익명의 채팅 앱도 많습니다. 거짓된 정보를 기재하거나 다른 사람의 정보를 도용 및 해킹하며 익명을 악용하기도 하지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의 SNS를 포함해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는 물론, 최근에 화제가 된 텔레그램을 봐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표면적인 정보나 익명 뒤의 진실은 이용자 본인만이 알 수 있습니다.



익명성 자유토론 뒤에 부정적 그림자

익명성이 보장된 SNS에서는 작은 문제에서부터 큰 사회 이슈까지 자유로운 토론이 오갑니다. 서로 누구인지 아무도 모르니 눈치 볼 필요 없이 자유롭게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는 분위기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비록 온라인상이지만,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키우는 장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익명성은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수많은 커뮤니티 중에서, 네티즌들의 활약도 볼 수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익명으로 한 번도 본 적 없는 타인을 위로하거나 공감하고, 타인의 참여를 이끄는 경우 익명성의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는 극히 일부입니다.


익명성이라는 가면 아래, 비도덕적이며 비인륜적 행위가 이어진다면 이는 과연 올바른 기능일까요?


익명성이 보장되는 경우에는 비도덕적인 행위가 보다 쉽게 일어나기도 합니다. 타인을 비난하는 행위, 욕설이나 비방 등 인격을 무시하는 행위, 반인륜적인 행위 등을 아무렇지 않게 행합니다.

물 타듯이 비난에 참여하다가도 진실이 밝혀진 후에 말과 행동에 책임을 지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도덕적 결여가 일어나는 것입니다. 익명성이 보장된 행위에는 개인이 가지는 도덕적인 책임감이 적어지기 때문입니다.



디지털 성범죄도 점점 사회적 문제화

익명의 악용해 발생한 범죄로는 최근에 떠들썩했던 디지털 성범죄가 있습니다.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이른바 ‘N번방’ 사건입니다. 더 들어가 인터넷 세상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웹’이라는 곳도 있습니다. 이에 맞서 디지털교도소가 지난 2월 말쯤에 처음 만들어졌습니다. 당시에는 웹범죄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는 인스타그램 채널이었습니다. 이후 3월 중순쯤 n번방 가해자들의 신상을 집중적으로 공개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언제든지 누리는 익명의 ‘자유’가 ‘방종’은 아닌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디지털 속에서 엄격한 자기성찰이 필요

우리는 한 번쯤 생각 없이 비난과 같이 타인에게 욕을 해본 적도 있을 것이며, 욕이 아닌 말에도 상처를 받아본 적도 있을 것입니다.

왜 익명의 가면만 쓰면 우리는 이것들을 잊어버리고 마는지, 나는 익명성의 뒤에 서서 상처 준 적이 한 번도 없었는지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우리도 누군가에게는 가면 쓴 사람은 아니었는지 말입니다.

 


글_선유진 에디터





댓글 (0)

코멘트
답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캠퍼스온] 너도 시작해봐! 20대들의 ‘갓생’ 사는 법 이채린 대학생 기자 2022.03.29 2681
공지 [인터뷰] 대학의 얼굴, ‘학교 홍보대사’로 활동하면 알게 되는 것! 김보명 대학생 기자 2022.03.29 3012
공지 [인터뷰] 코로나 학번인데 몸이 10개라도 모자라요!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2.03.29 2976
공지 [칼럼] 20대의 적, ‘무기력증’을 극복하는 노하우 장미 대학생 기자 2022.03.29 3304
공지 [기타] 4차 산업혁명의 시대, 뜨는 직종 job아라! 최은서 대학생 기자 2022.03.29 3133
공지 [글로벌] 글로벌 시대! ‘영어 실력’보다 더 중요한 이것은? 서진주 대학생 기자 2022.03.29 18230
444 [캠퍼스온] 대학생 선호 기업상의 변화 ‘네카라쿠배당토’ 아세요? 장미 대학생 기자 2021.12.24 3330
443 [인터뷰] 값진 경험과 공모전 스펙 두 마리의 토끼 잡기! 최은서 대학생 기자 2021.12.24 4993
442 [인터뷰] “대학생활 1인 다역, 바쁘지만 많은 걸 배워요!” 김보명 대학생 기자 2021.12.24 4613
441 [칼럼] 당신은 ‘갑’인가요? ‘을’인가요? 김수빈 대학생 기자 2021.12.24 4752
440 [글로벌] 12월 해외 크리스마스 홀리데이 마케팅의 모든 것! 이채린 대학생 기자 2021.12.24 6243
439 [기타] K-POP, ‘음악 산업 트렌드’ 알고 준비하세요! 서진주 대학생 기자 2021.12.24 5449
438 [캠퍼스온] 대학 캠퍼스 교류활동 ‘메타버스’에서 실현해요! 최은서 기자 2021.11.16 3402
437 [인터뷰] “공모전 출전부터 산학 협력 프로젝트까지 도전해요” 장미 기자 2021.11.16 4021
436 [인터뷰] 아이들을 위한 멘토링은 내 꿈도 확장할 수 있었던 기회! 김보명 기자 2021.11.16 3668
435 [칼럼] 이슈 중심에서 문제해결 중심으로 변해야 할 국민청원 서진주 기자 2021.11.16 4960
434 [기타] 아무리 영상시대라도 독서 포기하지 마세요! 이채린 기자 2021.11.16 3972
433 [글로벌] “우린 깐부잖아”대사는 외국어로 어떻게 번역될까? 김수빈 기자 2021.11.16 4633
432 [캠퍼스온] 대학생만 누릴 수 있는 복지혜택, 챙기고 계신가요? 서진주 기자 2021.10.07 5169
431 [인터뷰] “학과 내 연구학회, 학생들끼리도 잘해요!” 김보명 기자 2021.10.07 5084